NH농협은행, 대고객 금융 서비스에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
NH농협은행, 대고객 금융 서비스에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0.10.30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클라우드와 협력, 29일 ‘올원뱅크 퍼블릭 클라우드 오픈식’ 가져
NH농협은행이 은행권에서는 처음으로 대고객 금융 서비스에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사진은 네이버클라우드와 NH농협은행이 29일 가진 ‘올원뱅크 퍼블릭 클라우드 오픈식’ 장면
NH농협은행이 은행권에서는 처음으로 대고객 금융 서비스에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사진은 네이버클라우드와 NH농협은행이 29일 가진 ‘올원뱅크 퍼블릭 클라우드 오픈식’ 장면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NH농협은행이 대고객 금융 서비스에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네이버클라우드와 NH농협은행은 29일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올원뱅크 퍼블릭 클라우드 오픈식’을 갖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금융 존을 기반으로 사용자 편의성과 보안성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킨 올원뱅크를 공개했다.

올원뱅크가 올려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금융 존은 금융보안원의 안정성 평가를 100% 충족한 금융 전용 클라우드로, 은행권에서 퍼블릭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대고객 서비스를 오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은 물론 유연한 서비스 확장이 가능한 금융 클라우드에서 올원뱅크의 지속적인 서비스 혁신을 지원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은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을 통해 예・적금 특판 이벤트 등 대량의 트래픽이 예상되는 서비스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버를 통하도록 설계하여 서버의 부하를 방지하고 보안성을 높였다. 앞으로 신규 서비스의 다양화와 차별화를 위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IaaS, SaaS 기술 등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테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CLOVA OCR 서비스를 활용한 NH농협은행의 ‘OCR 지로납부 서비스’는 지로 공과금 납부 시 정보 입력 없이 촬영만으로 납부가 가능하며, 향후에도 이 같은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킬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이상래 부행장은 “고객에게 더욱 편리한 생활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했다”라며,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력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기술을 개발하고, 다양한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창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는 “지금으로부터 1년 전인 2019년 10월 29일 NH농협은행과 금융 클라우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는데, 지난 1년 간 끊임없는 양사 협력이 이같은 좋은 결실로 이어졌다”라며, “앞으로도 네이버클라우드는 올원뱅크에서 추진하는 클라우드 및 AI 서비스와 관련된 사업에 협력해 올원뱅크의 디지털혁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