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C-시리즈 43U’ 오는 9월 출시
슈나이더 일렉트릭,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C-시리즈 43U’ 오는 9월 출시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7.22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IT를 간편하고 안전하게 구축 지원, 특별 제작된 IT룸 필요 없어 설비 투자비용 최대 48% 절감
슈나이더 일렉트릭는 지능형 냉각 기술이 적용된 43U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를 오는 9월 출시 예정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는 지능형 냉각 기술이 적용된 43U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를 오는 9월 출시 예정이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C 시리즈 43U(EcoStruxure Micro Data Center C-Series 43U)’를 오는 9월 출시한다.

새로운 43U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에코스트럭처 IT 소프트웨어 및 디지털 서비스를 통해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엣지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에너지 효율적인 냉각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시스템의 실시간 요구에 따라 액티브 모드, 에코모드, 긴급 모드 등 세 가지 냉각 모드가 자동으로 전환된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성이 향상되고 랙 내부의 고온 현상을 방지한다. 민감한 IT 환경에도 적합하게 설계돼 먼지, 전력이상, 온도관리가 어렵고, 물리적 보안상 안전하지 않은 장소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이 제품은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IT를 간편하고 안전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일체형 모델로서 특별 제작된 IT 룸을 사용할 필요가 없으므로 설비 투자비용을 최대 48% 절감할 뿐 아니라, 현장 엔지니어링 비용을 최대 40% 절감하고, 유지관리 비용도 최대 7% 줄일 수 있다.

에코스트럭처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여러 환경에서 설계를 표준화하고 올인원 솔루션으로 주문이 가능해 구축이 간편하고 유지 관리가 용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