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온더보더, 자동화 매장 구현 업무협약 맺어
KT-온더보더, 자동화 매장 구현 업무협약 맺어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09.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서빙로봇 도입, AI컨택센터로 예약 관리, 스마트로 통한 결제 시스템 구축 등 추진
KT가 8일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와 외식업계 디지털 전환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온더보도 유상우 부사장(왼쪽)과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유창규 상무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가 8일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와 외식업계 디지털 전환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온더보도 유상우 부사장(왼쪽)과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유창규 상무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KT가 8일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와 외식업계 디지털 전환(DX)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온더보더는 AI 서빙로봇 도입, AI컨택센터(AICC)를 통한 예약 관리, 스마트로를 통한 편리한 결제 시스템 구축 등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자동화 매장을 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자동화 매장을 위한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해 KT의 네트워크 역량으로 매장 내 기가급 와이파이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솔루션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예약-주문-서빙-결제를 아우르는 시스템 도입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의 첫 번째 결과물로 온더보더는 매장에 AI 서빙로봇을 도입한다. 온더보더 광화문점, 영등포점, 여의도점, 대전점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으며 향후 전국 12개 매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모델들이 서울 종로구 D타워에 위치한 온더보더 광화문점에서 KT AI 서빙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AI 서빙로봇은 자율주행 솔루션이 적용된 최첨단 모바일 서비스 로봇으로 총 4개의 센서를 통해 정밀하게 장애물을 인식할 수 있어 좁은 공간에서도 정확하고 안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안정적 서빙을 위해 최소 150g에서 최대 30kg까지 탑재 가능하며, 고객이 음식을 수령하면 무게 센서를 통해 이를 인식하고 대기장소로 자동 이동한다.

KT는 전국 네트워크 망을 통한 24시간 로봇 관제, 전국 50개 KT지사의 로봇 전담 인력을 통한 즉각적인 A/S를 제공할 예정이다.

온더보더 박연수 대표는 “광화문점에 시범 설치했던 KT AI 서빙로봇이 고객은 물론 직원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어 전면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동화 매장 솔루션 도입을 통해, 직원들이 고객 응대에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에서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유창규 상무는 “KT와 온더보더의 이번 협약은 ‘푸드테크(Food Technology)’ 시장을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AI 서빙로봇 뿐만 아니라 AICC, 네트워크, 빅데이터 등 KT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외식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자동화 매장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통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는 미국 내 15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07년 인터내셔널 1호점으로 한국에 론칭 후 직영점 중심의 브랜드 운영을 해왔다. 향후 연내 가맹사업 및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해외지사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