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엣지 컴퓨팅 기술 접목 ‘랩소디’ 신규 버전 출시
파수, 엣지 컴퓨팅 기술 접목 ‘랩소디’ 신규 버전 출시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9.1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지 서버를 다중으로 분산 및 확장 운영 가능, 하드웨어 일체형으로도 선보여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파수는 문서가상화 기반의 엔터프라이즈 문서 플랫폼 랩소디(Wrapsody)에 엣지 컴퓨팅 기술을 접목한 신규 버전을 출시했다.

새로운 랩소디는 스토리지 서버를 분산 및 확장 운영할 수 있어 업무 생산성을 대폭 향상하고, 해외 사무소 및 지점별로 분산된 문서의 통합 관리를 혁신한다.

문서 협업, 보안, 관리를 한 플랫폼에서 모두 제공하는 랩소디는 문서가상화의 개념을 적용해 항상 최신 버전의 문서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차세대 문서관리 플랫폼이다.

문서 작업 후 저장만으로도 문서에 대한 권한이 있는 임직원들에게 자동 업데이트되며, 저장 위치에 상관없이 최신 버전으로 자동 동기화된다. 문서는 암호화 보관되며, 생성 시점부터 접근 제어와 감사 추적 기능을 제공해 사용 이력 및 버전 현황, 유통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신규 버전의 랩소디는 ‘콘텐트 메시 앤 포트(Content Mesh & Port)’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엣지 컴퓨팅 기술을 접목해, 스토리지 서버를 다중으로 분산, 확장 운영할 수 있다. 물리적으로 떨어진 본사와 지사, 혹은 거점오피스 등에 스토리지를 분산함으로써, 문서 사용 시 네트워크 부하를 줄이고 반응 속도를 높인다. 특히 문서중앙화 등 기존 방식의 한계를 넘어, 속도의 저하 없이 국내외 지사 및 지점 등을 포괄하는 통합 문서관리가 가능하다.

새로워진 아키텍처의 랩소디는 분산 스토리지를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관리자는 설치된 분산 스토리지의 사용 상태를 확인하고, 사용 중지, 이관, 삭제 등을 지정할 수 있다.

사용자별로 주 사용 스토리지 서버를 설정할 수 있으며, 가능한 스토리지의 서버 접근 속도를 측정해 수동 연결도 가능하다. 여기에다 사용자나 부서로 정책 대상을 설정해 관련 폴더를 지정하는 등 추가적인 관리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사용 편의성과 보안을 모두 강화했다.

파수는 최근 명정보기술과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신규 버전의 랩소디를 하드웨어 일체형 솔루션으로도 선보인다. 랩소디 도입 시 하드웨어 일체형으로 간편하게 구매 가능해 고객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